촌평

 

정희진 『페미니즘의 도전』, 교양인 2005

페미니즘이라는 대안의 가능성

 

 

천정환 千政煥

성균관대 국문학과 교수 heutekom@naver.com

 

 

한국 성인남성의 상당수는 아직 잠재적인 최연희(崔鉛熙)이거나 그의 동료들이다. 여기자 성추행사건으로 인한최연희 의원직 사퇴촉구 결의안 투표에서 국회의원 84명이 ‘반란’을 일으켰다는데, 가히 ‘2차가해’라 할 만한 그들의 행위는 사실 반란이 아니라 오래된 습속의 산물이자 솔직한 심경의 표백이 아니겠는가? 당리당략 문제나 국회의원들의 그 빌어먹게 끈끈한 ‘동료애’는 젖혀두고도 그렇다. 한데 오늘날 ‘여자 조심하라!’는 경고에는 ‘페미니즘 조심’도 포함되어 있을 것이다. 특히 남성지식인에게 그러하다. 매우 예외적인 경우를 제하면 그들은 페미니즘에 대해 아무 말도 하지 않는다. 그럼으로써 남성들은 있을 수 있는 오류를 피하고 궁극적으로는 여성을 배제해버리려 한다. 이렇게 페미니즘은 고립되어 있는 상황이며, 국내 필자가 우리가 처해 있는 현실의 문제를 말하여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