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프루던스 체임벌린 『제4물결 페미니즘』, 김은주 외 『출렁이는 시간[들]』, 에디투스 2021

페미니즘 운동의 물결 ‘잇기’

 

 

김소라 金昭摞

제주대학교 사회학과 강사 stellatis@gmail.com

 

 

193_482

2015년 이후 한국사회에서는 페미니즘이 대중화되고 이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커지기 시작했다. 온라인을 통해 서로의 경험을 공유하고 각종 사안에 응답하며 페미니즘 운동을 본격화한 여성들은 ‘영영 페미니스트’ ‘메갈’ 등으로 불리며 주목받았고, 이들이 만들어낸 의제, 운동 방식, 파급력과 그 효과를 이해하고자 하는 시도도 늘어났다. 영국 영문학자 체임벌린(P. Chamberlain)의 책을 번역한 『제4물결 페미니즘: 정동적 시간성』, 그리고 이와 함께 출간된 국내 연구자들의 『출렁이는 시간[들]: 제4물결 페미니즘과 한국의 동시대 페미니즘』은 이같은 움직임을 한국뿐 아니라 세계적인 것으로 보고 ‘제4물결 페미니즘’이라는 이름으로 오늘날 페미니즘 운동의 의미와 그 역동성을 포착하고자 하는 시도다.

체임벌린은 강간당하고 싶지 않으면 ‘슬럿’처럼 옷을 입지 말라고 말한 한 경찰관의 발언으로 촉발되어 전세계적으로 조직된 슬럿워크(Slut Walk, 한국에서는 ‘잡년 행진’이라는 이름으로 개최되었다)와 같이, 온라인을 통해 사건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