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2 | 테러, 전쟁 그리고 그후

 

하나의 전쟁, 수많은 전쟁‘들’

여성주의 시각에서 본 보복전쟁

 

 

시타

델타페미니스트 회원. 운동사회 성폭력 뿌리뽑기 회원. 전쟁을 반대하는 여성연대 회원. sita@jinbo.net

✽ 이 글은 많은 여성들의 이야기와 글에서 도움받아 씌어진 것이다. 특히 내가 참여하고 있는 ‘전쟁을 반대하는 여성연대’(Women Against War, WAW)의 회원들과 회원싸이트에 올려진 자료들이 없었다면 이 글은 씌어질 수 없었을 것이다. 그녀들에게 감사한다.─필자

 

 

누구의 입장에서 전쟁에 반대하는가?

 

할리우드 영화 장면보다 비현실적으로 보였던 9·11 테러가 결국 전쟁으로 이어졌을 때, 패닉 상태는 재빨리 해소되는 것처럼 보였다. 많은 국가들이 부시의 무력 사용을 ‘테러에 대한 정의로운 전쟁’으로 이름붙이는 데 전례없는 열정을 보여주는 가운데, 별다른 증거조차 없이 오사마 빈 라덴을 테러범으로 지목한 부시정부의 보복전쟁은 시작되었다. 그리고 지금, 어떤 사람들은 전쟁을 지지하고, 어떤 사람들은 전쟁에 무관심하며, 또다른 사람들은 전쟁에 반대하고 있다. 굳이 셋 중에 선택을 하라면 나는 물론 ‘반전’을 주장하는 마지막 부류의 사람들에게 지지를 보낸다. 그들은 미국정부를 비난하고 아프가니스탄 민중들을 걱정한다. 그러나 반전의 목소리들 대부분을 채색하고 있는 이러한 어조에는 분명 뭔가 미심쩍은 부분이 있다.

물론 반전의 움직임들이 생겨나는 것은 환영할 일이다. 한때 적극적으로 원조했던 탈레반정권의 아프간을 이제 ‘테러국가’로 정의하고 그에 대해 전쟁을 감행하는 부시정부의 행태는, 이미 750만의 사람들이 기아에 시달리고 있는 지뢰투성이 땅 여기저기에 얼마 안되는 구호식량을 떨어뜨리는 제스처로 가려지기에는 너무도 터무니없는 것임을 깨닫는 것은 중요하다. 이러한 통찰 속에는 ‘미국 대 이슬람’이라는 이분법 속에서는 보이지 않던 어떤 것이 포함되어 있다. 전쟁은 국가와 국가 간에 일어나는 무력분쟁이라기보다는 소수의 지배집단이 다수의 민중들을 대상으로 행하는 폭력이라는 인식이 그것이다. 하지만 바로 여기에 또다른 함정이 존재한다. 도대체 ‘다수의 민중들’은 누구인가? 그리고 우리는 무엇을 ‘폭력’이라고 부르는가?

국가 대 국가라는 구도의 선명함을 깨뜨리고 평화와 인권에 대한 인식을 진전시켜온 많은 진보운동들은 거의 예외없이 바로 이 ‘민중’이라는 단어 앞에 멈추어선다. 마치 ‘민중’은 모두 똑같이 억압받는다는 듯이 말이다. 그러나 여성주의 운동과 많은 사회적 소수자들의 운동이 역사적으로 입증해왔듯이 사실은 결코 그렇지 않다. 전쟁은 여성과 남성에게, 동성애자와 이성애자에게, 장애인과 비장애인에게 똑같은 의미를 갖지 않는다. 결국 모두가 ‘하나의’ 전쟁을 경험하지는 않는다. 따라서 중요한 것은 “‘누구의’ 입장에서 전쟁에 반대하는가”이다.

 

 

“모든 전쟁은 여성에 대한 전쟁이다”[1. ‘전쟁을 반대하는 여성연대’ 성명서에서 인용. http://www.freechal.com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