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림 申庚林

1935년 충북 충주 출생. 1956년 『문학예술』로 등단. 시집 『농무』 『새재』 『달 넘세』 『가난한 사랑노래』 『길』 『쓰러진 자의 꿈』 『어머니와 할머니의 실루엣』 『뿔』 등이 있음.

 

 

 

하느님은 알지만 빨리 말하시지 않는다1

 

 

  1. 똘스또이의 동화 제목에서 따왔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