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 ‘창비시선 200’ 기념 특집

 

고은 高銀

1933년 전북 군산 출생. 1958년 『현대문학』으로 등단. 시집으로 『내일의 노래』 『네 눈동자』 『새벽길』 등이 있음.

 

 

 

하류

 

 

저 금강산 내금강이 어디인 줄도 이제 모릅니다

저 태백 황지 한밤중

소쩍새 소리 시냇물이 어디인 줄도 모릅니다

퍽이나 전생다생입니다

그렇게 북한강 남한강으로 각각 흘러오는 동안

그 눈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