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학벌주의, ‘서울대 문제’인가

김상봉 『학벌사회』, 한길사 2004

 

 

조순경 趙順慶

이화여대 여성학과 교수 skcho7@ewha.ac.kr

 

 

 

개인들 사이에는 무수히 많은 차이가 존재한다. 그 가운데 특정한 차이만이 서열화되고 위계화된다. 녹차를 즐기는 사람과 커피를 좋아하는 사람 사이의 차이는 차별로 이어지지 않는다. 우리는 이러한 차이들 가운데 어느 것이 더 우월한지 알 수 없다. 우열을 판단하는 기준도 없으며 기준을 만들려고 노력도 하지 않는다. 그러나 우리는 출신학교라는 차이에 대해서는 주목한다. 그리고 학교들을 서열에 따라 범주화시킨다. 그 과정을 통해 특정 학벌에 대한 편견과 고정관념은 강화되고 재생산된다.

서울대·연대·고대 20점, 포항공대·카이스트·한양대·성대·중앙대 15점, 지방국립대 및 서울소재 대학 10점, 지방 4년제 사립대 5점(『대한매일』 2003년 3월 14일자). 국내 유명 결혼정보업체의 남성 특별회원 내부 심사기준 가운데 학벌관련 점수표이다. 학벌은 취업에서 결혼에 이르기까지, 그리고 일상의 전과정에서 한 개인을 평가하는 중요한 잣대로 작용하고 있다. 개인의 능력과 무관하게 그가 속한 학벌집단에 대한 고정관념에 의해 그를 바라본다.

학력문제와 구별하여 학벌에 의한 차별과 불평등을 처음으로 공론화한 강준만의 『서울대의 나라』가 출간된 이후 우리 사회에서 학벌주의의 문제는 ‘서울대 문제’와 동일시되어왔다. 사회적 병리현상으로서의 학벌주의에 대한 체계적인 분석을 시도한 김상봉(金相奉)의 『학벌사회』 또한 이러한 시선에서 멀리 있지 않다. 우리 사회에서 학벌주의 문제의 핵심은 서울대 학벌에 의한 권력독점이며 따라서 서울대 학부의 잠정적 폐지와 지역 인재할당제가 일차적 대안으로 제시된다.

저자는 권력을 향한 욕망과 감정에 기초한 학벌의 폐해를 우리 사회의 수많은 악의 근원으로 보고 있다. 공교육의 파탄에서 전인교육의 붕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