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통신 | 학부모는 말한다

 

학부모 노릇을 제대로 하자

 

배숙자 裵淑子

전북대·원광대 영문과 강사

 

 

봄이 되어 초등학교에 입학하는 아이들을 보면 공연히 마음이 설렌다. 그럴 때면 세월을 건너뛰어, 다시 흰 손수건을 가슴에 단 코흘리개가 된다. 그때 선생님의 존재는 얼마나 컸던가! 정말 선생님은 화장실에도 가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학년이 높아지면서 그 첫마음의 흰 종이에 우리는 어떤 그림을 그려갔던가. 그리고 전대미문의 급격한 변화 속에서 학부모들이 극심한 세대차이를 실감하게 되는 오늘날의 아이들은 또 어떠할까. 그러나 비록 그들이 지독히 일그러진 그림을 담게 되더라도, 그것이 전적으로 학교의 책임이 아닌 이상, 교사를 믿고 성원하고 싶은 것이 대다수 학부모들의 마음이리라. 그래서 ‘선생님 힘내세요’ 하고 외치고 싶은 심정이다. 단지 교사들이 그 신입생들의 첫마음을 헤아려주고, 또한 교사로서 첫발을 내딛을 때의 초발심을 잊지 말아줄 것을 당부하고 싶다.

성심성의가 통하지 않는 인간사회가 있을까? 이른바 ‘n세대’라고 불리는 요즘 아이들이 조금은 이기적이고 제멋대로이며, 가상현실에 집착하고 개성을 중시한다면서 또다른 획일성에 물들어간다 해도, 그들은 로봇이 아니다. 촌지교사·폭력교사가 없다고 할 수는 없겠지만 그들이 결코 다수는 아니다. 아무리 ‘제 자식 이기주의’가 만연한 것 같아도, 교사들의 진심을 믿고 싶어하는 학부모가 대다수라고 생각한다. 이러한 교육주체들이 우리 교육의 미래에 대한 희망을 잃지 않고, 서로를 신뢰하며, 더 나은 방향을 모색해나간다면 우리 학교의 장래도 어둡지만은 않다고 본다.

모두들 교육이 무너지고 학교가 ‘붕괴’되었다고 한다. 특히 언론이 호들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