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평

 

한국대중음악상에 바란다

제1회 한국대중음악상

 

 

김지영 金知永

한국일보 기자 koshaq@hk.co.kr

 

 

3월 17일 성균관대 600주년 기념관에서 제1회 한국대중음악상(KMA) 시상식이 열렸다. 상의 제정소식과 수상자들의 면면, 그리고 그에 관한 이런저런 이야기를 잇따라 접하면서 한국대중음악의 현재를 고스란히 보여주는 단면이라는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

문화연대와 문화일보가 공동주최한 제1회 한국대중음악상에 대해 언론은 약속이라도 한 듯 ‘한국의 그래미상’이라는 제목으로 소개했다. 김창남(金昌南) 성공회대 교수를 위원장으로 하는 17인의 선정위원회가 ‘올해의 앨범’ 등 14개 부문 후보를 발표, 온라인투표와 합산해 수상자를 선정했다. 올해의 앨범은 ‘더더’의 「The The Band」, 올해의 노래는 ‘러브홀릭’의 「Loveholic」, 올해의 가수는 휘성(남)·이상은(여)·빅마마(그룹), 올해의 신인은 정재일, 최우수 록음악은 코코어, 최우수 힙합·댄스는 데프콘, 최우수 R&B·발라드는 윤건, 최우수 크로스오버는 나윤선, 올해의 영화·드라마 음악상은 「스캔들」(이병우), 올해의 레이블은 플럭서스(Fluxus), 공로상은 이정선, 선정위원회 특별상은 아소토 유니온(Asoto Union)과 전경옥이다.

한국대중음악상 이전에도 한국대중음악에 관한 상은 있었다. 가장 대표적인 것은 역시 방송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