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통신

 

한국에서 진보정당 당원으로 산다는 것

 

 

이근원 李根元

1984년부터 92년까지 노동현장에서 활동. 백기완 선거대책본부 울산본부장, 권영길 선거대책본부 기획국장, 민주노총 조직실장 역임. 현재 민주노총 산하 전국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동조합연맹(공공연맹) 교육선전실장. leekw@nodong.org

 

 

1. 십년의 약속

 

1997년 대통령 선거가 끝나고 보령 삽시도라는 섬으로 도망(?)갔다. 겨울바다를 배경으로 쌓이는 것은 소주병뿐이었다. ‘좌절’이라는 단어가 모든 것을 휘감고 있었다. 민주노총 위원장으로서 역사에 남을 1996년 노동법 총파업을 지휘했던 권영길 후보는 전체 조합원 수의 절반에 머무르는 30여만표의 표만 얻었다. 초라한 결과였다. 대통령 선거운동본부에서 일하던 나로서는 도저히 참을 수 없는 결과였다. 희망이라는 단어를 찾기는 너무나 힘들었다. 그러나 술을 먹다, 낚시에 가끔 걸리는 망둥이를 놓아주다 하면서 오기가 발동했다. 어차피 대통령 선거를 끝내고 그 토대로 진보정당을 만들기로 했다면 힘들지만 해볼 수밖에 없는 것 아닌가라는 생각을 했다. “그래 딱 십년만 더 해보자. 안되면 이 판을 떠나든지, 이민을 가자.” 그렇게 결심하고 나서 삽시도를 떠났다.

지금도 나는 교육을 가면 “길게 보자. 오십년 이상을 유지해온 보수정치가 한꺼번에 바뀔 수는 없다. 십년만 해보자”라는 말을 즐겨한다. 온 국민을 열광시킨 월드컵 4강 신화가 달성된 이후에는 더욱 말하기가 편해졌다. “한국 축구가 16강에 들어가는 데도 48년이라는 시간이 걸렸다. 한국전쟁과 군사독재를 거치면서 이념을 내세운 정치는 이 사회에 뿌리내리기 어려웠다. 이제 시작이고, 대단히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다. 그러나 한번 해보자. 축구도 되는데 정치라고 안되겠는가?”라고 곧잘 얘기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당시 대통령 선거는 한국사회에서 진보정당을 하는 길이 얼마나 험난할지를 예고한 것이었다. 선거를 치른 지 얼마 후 마포에서 삼선동 교회 2층으로 사무실을 옮겼다. 마침 비는 추적추적 내리고, 마치 변두리로 쫓겨난 회사처럼 초라하고 왜소한 공간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었다. 사무실 집기도 다 들어가지 못했다. 잔치는 끝나고 사람들은 모두 흩어졌다. 그 자리에서 우리는 새로 시작해야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