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평

 

한국영화산업 시대의 명암

흥행영화를 둘러싼 문제들

 

 

이용관 李庸觀

영화평론가 yong@kofic.or.kr

 

 

한국 영화평단에서 지지를 받는 작품이 흥행에 참패하는 경우는 자주는 아니지만, 그렇다고 드문 일도 아니다. 반대로 평단의 비판을 받은 작품이 흥행에 성공하는 경우는 자주 있어왔다. 문제는 한국 영화산업의 규모가 커지면서 비평과 대중의 반응에서 불일치가 점점 더 자주 일어나고 있다는 것이다. 한국 영화비평의 몰락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이러한 현상은 단순히 영화문화의 특성으로 이해하기에는 복잡한 구석이 있다.

문화산업 시대에 가치평가의 기준을 찾는 것은 그래서 어려운 일이다. 얼마 전 평단이 예상하지 못한 흥행가도를 달리며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낸 「조폭 마누라」는 대중의 기호, 언론의 비평, 배급의 구조 등의 문제가 뒤섞여 다양한 반응과 평가를 이끌어냈다. 그중 가장 부정적인 견해는 한국영화가 산업적인 요소뿐만 아니라 작품의 질적인 측면에서도 상승기류를 이루고 있는데, 「조폭 마누라」의 흥행은 이러한 상승곡선에 찬물을 끼얹는 결과를 낳았다는 것이다. 그러나 정말 「조폭 마누라」의 가벼움이 한국영화 전선에 한랭 기류를 끌어온 것일까.

이것은 여러 측면에서부터 세밀히 따져볼 문제이다. 「조폭 마누라」는 조직의 여자 보스가 언니의 소망을 들어주기 위해 결혼을 하고, 그러한 과정 속에서 발생하는 코믹과 액션을 적당히 버무린 혼성 장르의 영화다. 눈물도 있고, 코믹도 있고, 액션도 있다보니 마치 “누더기를 엮은” 영화 같다는 평가도 나온다. 강한 여성상이라는 캐릭터 역시 남성과 여성의 역할을 뒤바꾼 것에 불과하다는 비판도 있다. 그런데 이러한 비판은 고스란히 이전의 히트작인 「엽기적인 그녀」에게도 적용된다. 「엽기적인 그녀」에서 전지현은 옛 애인을 잊지 못하는 여성으로 나온다. 그러나 그녀는 불의를 참지 못하는 다혈질적인 기질도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