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평

 

한국영화와 국제영화제

깐느·베니스·베를린 영화제를 중심으로

 

 

허문영 許文暎

『씨네21』 기자 moon8@hani.co.kr

 

 

“한국 유학생 중에는 왜 이렇게 영화 전공자가 많은가?” 프랑스 빠리에서 유학중인 한국 학생들이 불과 3,4년 전까지만 해도 교수들이나 동료 학생들에게 흔히 듣던 말이라고 한다. 이 질문에는 이런 문장이 생략돼 있다. “한국에는 (일본, 이란, 중국과 달리) 이름난 감독도 없고 영화산업도 크지 않은데……”

유학생들을 곤혹스럽게 만들던 이 질문은 이제 거의 사라졌다고 한다. 이유는 단순한 데 있다. 깐느영화제에 한국영화가 대거 초청됐기 때문이다. 1998년에 「강원도의 힘」 「아름다운 시절」 「8월의 크리스마스」 세 편이 초청됐고, 2000년에는 한국영화로는 최초로 「춘향뎐」이 경쟁부문에 「오! 수정」 「박하사탕」 「해피엔드」가 각 부문에 초청됐다. 이건 세계영화계의 사건이었고 각국의 유력한 영화매체들은 한국영화의 등장을 알렸다. 프랑스 일간지 『르 몽드』는 ‘한국영화 돌연 등장’이란 제목을 달아 한국영화의 급부상을 소개했고, 미국의 영화지 『필름 코멘트』는 올해 신년호에 한국영화를 특집으로 다뤘다. 이 모든 걸 깐느영화제 때문이라고 말하는 건 무리겠지만, 적어도 깐느에서의 한국영화 붐이 기폭제가 됐음은 부인하기 힘들다.

영화 「춘향뎐」

영화 「춘향뎐」

깐느영화제는 자타가 공인하는 세계 최고권위의 영화제다. 깐느영화제의 초청은 국제영화계에선 예술적 인증서나 다름없다. 상까지 받는다면 그건 거장이라는 라이쎈스를 발급받는 것과 마찬가지다. 깐느에는 다소 못 미친다 해도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