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평

 

한국영화의 부흥, 그 빛과 그늘

1999년의 한국영화와 2000년의 한국영화

 

김영진 金泳辰

영화평론가

 

 

「인정사정 볼 것 없다」의 한 장면

「인정사정 볼 것 없다」의 한 장면

1999년 7월 23일 새벽 0시 「인정사정 볼 것 없다」의 첫 기술시사가 열린 씨네플러스극장의 객석에는 긴장이 흘렀다. 초읽기에 몰린 채 후반작업을 마무리한 필름 프린트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이명세 감독을 비롯해 제작자와 기술 스탭들은 초조하게 상영을 기다리고 있었다. 마침내 기술시사가 끝나고 영상과 싸운드가 조금 어긋나는 결함이 발견됐다. 스탭들의 표정은 그리 밝지 못했다. 그러나 이날의 불안감은 기술시사에서 확인된 미흡한 음향효과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었다. 「인정사정 볼 것 없다」는 대중의 호응을 받을 만한 박중훈의 코미디영화처럼 보였지만 「첫사랑」 「지독한 사랑」 등의 영화에서 이미 보여준 이명세 특유의 판타지 영화의 기운이 물씬 났다. 앞선 영화들이 흥행에 실패한 후로 어느새 대중은 이명세라는 이름을 뇌리에서 지워가고 있었다. 「인정사정 볼 것 없다」가 이명세의 개성이 크게 돋보이는 영화라는 것은 곧 그 영화의 불투명한 흥행을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