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 평화체제와 평화운동(21세기의 한반도 구상 2)

 

한미 양국에 나부끼는 국기의 물결

안보, 민족주의, 여성에 관한 단상

 

 

캐서린 문 Katharine Hyung-Sun Moon

웰즐리대학 정치외교학과 교수. 저서 중에 Sex Among Allies(1997)가 국내에 『동맹 속의 섹스』란 제목으로 소개됨. 이 글의 원제는 “I wonder how the flag industry is faring in Korea and the United States”임. kmoon@wellesley.edu

ⓒ Katharine Hyung-Sun Moon 2003/한국어판 ⓒ 창작과비평사 2003

 

 

1

 

1년 전 7월, ‘반미주의’에 관한 새 책을 쓰기 위해 몇달간의 조사연구를 마치고 나는 서울을 떠났다. 수백만의 태극기와 붉은악마 티셔츠와 축구공이 거리와 사람들의 몸과 건물을 장식한 ‘월드컵 공화국’을 떠났던 것이다. 나 또한 한벌 장만한 붉은 티셔츠, FIFA의 공식 셔츠, 그리고 신문에 난 안정환 선수와 히딩크 감독의 사진을 갖고서였다.

미국의 집에 돌아왔더니 성조기가 거리와 자동차 그리고 ‘아름다운 나라, 미국’에 관한 아동도서 표지들에서 나부끼고 있었다. 심지어 엘리베이터와 백화점에서는 재즈와 팝으로 편곡된 미국 국가도 들을 수 있었다. 태평양 연안의 한 나라를 떠나 그 반대편에 도착했는데, 두 곳 모두에서 국기라든가 민족주의와 애국주의의 다른 상징들이 나를 맞은 것이다. 한국과 미국의 국기 제작업자들은 분명 부자가 되었을 것이다.

하지만 둘의 유사함은 여기서 끝난다. 내가 2002년 7월에 떠나온 한국은 무기력과 불안정 그리고 과거의 ‘한’을 마침내 떨치고 새로운 국가적 가능성에 대한 희망과 함께 국제 스포츠와 지역의 강화된 역량이라는 더 큰 세계로 진출하는 국민들의 나라였다. 나는 한국인들에게서 다음과 같은 취지의 이야기를 자주 들었다. “만일 우리가 한 국민으로 한데 뭉쳐 축구의 세계에서 기적을 이뤄낼 수 있었다면, 더 나은 정치, 더 나은 사회를 이루는 일에서는 얼마나 많은 가능성을 갖고 있을지 상상해보라.” 한국의 지배적인 정서는 새로운 잠재력에 대한 기쁨과 흥분이었다. 기쁨에 찬 민족주의와 애국주의……

2002년 7월에 돌아와 만난 미국은 우울과 두려움에 싸여 있었다. 고된 노력과 상당한 운에 힘입어 쌓아올린 부와 힘과 안락한 생활방식을 잃을까 두려워했으며, 외국과 관련된 모든 것을 무서워했다. 우리 미국인들은 외국인으로 보이는 사람들과 더불어 사는 일을 무서워하고 새로운 외국인을 이민자와 망명자로 이 나라에 받아들이는 일을 무서워한다. 심지어 기술이나 공헌할 다른 자질을 지니고 합법적으로 온 사람들조차 의심으로 대한다. 한 나라의 국민으로서 그리고 정부로서, 우리는 프랑스와 독일 같은 오랜 동맹국이건 북한 같은 오랜 적이건 다른 국가들과 협력하는 일 자체를 두려워하게 되었다. 이것은 기쁨과 잠재력이 아닌, 공포에 찬 민족주의와 애국주의이다.

공포의 민족주의는 우리의 사회적 삶과 정치적 삶에 스며들었으며 우리의 민주주의를 독살하고 있다. 9·11 이래, ‘유죄 판결 전까지는 무죄’라는 신성한 정치적 원칙이 짓밟혀왔다. 정부는 미국시민까지 포함하여 테러리즘과 관련된 혐의가 있는 사람들을 ‘정당한 법적 절차’ 없이 수감할 수 있다. 정부의 투명성은 점점 줄어들고 있고 대중에게 기밀을 숨기는 것이 새로운 정치적 미덕이 되었다.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