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한반도 평화의 방정식, 그 해법을 찾아서

S. 해리슨 『코리안 엔드게임』, 삼인 2003

 

 

구갑우 具甲祐

경남대 북한대학원 교수. kwkoo@kyungnam.ac.kr

 

 

 

우연히 지리산자락에 앉아 글을 쓰고 있기 때문일까. 미국의 언론인 쎌리그 해리슨(Selig S. Harrison)이 쓰고 한국의 언론인 한겨레의 기자 네 분이 번역한 『코리안 엔드게임』(Korean Endgame: A Strategy for Reunification and U.S. Disengagement, 이홍동 외 옮김)은, 지리산이 그 상흔을 간직하고 있는 좌우파의 처절한 대립을 떠올리게 한다. 해리슨에 따르면, 한반도는 여전히 내전(內戰)상태다. 그 내전이 종반으로 치닫고 있지만, 그 결과를 예측하기란 매우 힘든 상황이다. 또다른 미국의 언론인인 『두 개의 한국』의 저자 오버도퍼(D. Oberdorfer)는 핵문제를 둘러싼 북한과 미국의 대립으로 한반도가 바야흐로 ‘엄청난 폭풍’(perfect storm) 속으로 들어가고 있다고 말한다. 다시금 냉전의 한반도에 열전(熱戰)이 도래하는 것일까.

누가 전쟁을 원하는가. 수수께끼다. 해리슨은 이 임박한 위기의 실타래를 풀면서 동시에 미래의 역사를 쓰는 매혹적 작업을 하고자 한다. 1972년 미국의 언론인으로는 한국전쟁 이후 처음으로 북한을 취재했고 그 뒤로 정기적으로 북한을 방문했을 뿐만 아니라, 1994년 한반도 위기 때는 직접 그 과정에 참여하여 북한의 핵동결과 미국의 외교적·경제적 제재 완화의 교환을 이끌어냈던 그는, 한반도 평화의 방정식을 다음과 같이 풀고자 한다. “미국이 북한과의 평화협정을 맺을 의지가 있고 그 협정에 한국이 찬성하지 않는 한, 남북간의 군사적 적대관계가 종식되리라는 희망은 갖기 어렵다. 남북간의 적대관계를 종식시키려면 먼저 북한과 미국 간의 화해가 이루어져야 한다.”(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