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한영혜 『재일동포와 민족무용』, 한울 2021

한국무용과 조선무용 사이에서

 

 

최해리 崔亥利

무용역사기록학회장 haereec@daum.net

 

 

192_439

2017년에 영어 ‘Korea’가 갖는 정치문화적 함의와 다변성에 대해 깨달은 계기가 있었다. 세계 최대의 아시아 관련 학회인 북미아시아학회의 연례 학술대회에 토론자로 참가하면서 발표자들의 한국예술에 대한 설명이 남한에 국한되었다는 사실을 지적했다. 토론을 마치자 이례적으로 토론자인 평자에게 질문이 들어왔다. ‘당신 또한 해외 한인은 소외했다’는 것이 요지였다. 아차 싶어 ‘Korean Arts’가 남북한을 넘어 ‘한민족’의 예술까지도 고려해야 한다는 것을 인정했다. 냉전 시대의 한국에서 태어나고 성장한 평자의 관념 세계에서 ‘우리’ ‘조국’ ‘민족’이라는 용어는 대한민국과 한국인에 국한되는 경우가 많다. “우리는 민족중흥의 역사적 사명을 띠고 이 땅에 태어났다”를 수없이 낭독했고, “자랑스러운 태극기 앞에 조국과 민족의 무궁한 영광을 위하여 몸과 마음을 바쳐 충성을 다할 것”을 수없이 맹세했기 때문이다. 북한 학자라고 해도 다를 바가 없을 것이다. 그들의 조국과 민족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 조선인민에 국한될 것이다. 적대적으로 분단된 국가의 학자들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