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함께 풀어야 할 후꾸시마 오염수 문제

 

 

이헌석 李憲錫

정의당 생태에너지본부장. 공저 『탈핵』 『에너지 민주주의, 냉정과 열정 사이』 등이 있음.

greenreds@gmail.com

 

 

후꾸시마 핵발전소 인근 지역이 방사능에 오염된 지도 어느덧 8년째다. 일본정부가 방사능 오염수 방류를 검토한다는 보도나 태풍으로 오염토가 떠내려갔다는 소식도 들려온다. 이런 소식을 접할 때마다 우리 국민들의 걱정도 점점 커진다. 환경이 오염되는 것도 문제이지만, 당장 내 건강부터 염려하게 된다. 하지만 속 시원한 답을 찾기 어려운 현실이다. 현재 후꾸시마의 상황은 정확히 어떠한가, 그리고 사고는 어째서 잘 수습되지 않는가. 연이은 소식으로 불안감이 극도로 높아져 있는 지금, 이 글이 해결책 모색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

 

 

후꾸시마 사고, 그 이후

 

2011년 3월, 일본 후꾸시마 핵발전소에서 사고가 일어났다. 제1핵발전소 1~4호기가 폭발하고, 특히 1~3호기에서는 원자로의 핵연료가 녹아내리는 멜트다운(meltdown)이 일어났다. 1986년 소련의 체르노빌 핵발전소에서 일어난 폭발사고 이후 최대 규모였다. 사고가 발생한 지 8년이 넘는 시간이 흘렀지만, 아직 후꾸시마 핵발전소는 수습되지 않았다. 발전소를 운영하던 토오꾜오전력은 삼사십년 일정으로 후꾸시마 핵발전소 수습계획을 제출했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새로운 사건이 계속 터지면서 과연 수습이 가능하겠냐는 비관적인 질문이 이어지고 있다.

후꾸시마 핵발전소 내부는 고온·고압·고방사선 환경이다. 폭발이 일어나면서 각종 잔해도 건물 곳곳에 흩어져 있다. 따라서 사람의 접근이 어려워 내부 상황을 알기 힘든 ‘깜깜이 상태’가 상당히 오랫동안 계속됐다. 사고가 일어난 지 4년이 지난 2015년에야 처음으로 우주선(線)의 일종인 ‘뮤온(muon) 입자’를 이용해 원자로 내부의 핵연료 상태를 관찰했다. 투과력이 좋은 뮤온 입자는 우라늄처럼 무거운 물질을 만나면 휘어지는데, 마치 병원 엑스레이 같은 이 원리를 이용해 원자로 내부에 흩어진 핵연료를 관찰한 것이다. 그 결과, 사고로 핵연료가 거의 녹은 상태라는 것을 알게 됐다. 이전까지는 핵연료가 녹아 있으리라고 추정만 했을 뿐 실제 모습을 관찰하지는 못했다. 흐릿해서 무슨 형태인지 정확히 알아보기 힘든 질 낮은 해상도의 사진을 얻었지만, 핵연료가 녹아내린 모습만큼은 분명했다.

로봇이 내부로 들어가 핵연료를 촬영하는 데 성공한 것은 2018년의 일이다. 고방사선 환경에서는 반도체 칩이 제대로 작동하지 못한다. 또 복잡한 내부 구조와 폭발 잔해물도 문제였다. 굴지의 로봇 업체들이 도전을 거듭했지만, 모두 실패하다 7년 만에 성공한 것이다. 그리고 올해 2월, 길이 15미터짜리 로봇팔을 원자로 내부에 밀어넣고 로봇팔 끝에 달린 집게로 핵연료 덩어리를 살짝 들어 올리는 데 성공했다. 핵연료가 어떤 상태인지 모르기 때문에 살짝 들었다가 놓는 작업을 통해 핵연료 덩어리의 점도나 크기 등을 살펴본 것이다. 매우 간단해 보이지만, 이 작업을 위해 장비를 설치한 노동자들은 최대 0.68mSv(밀리시버트)의 피폭을 당했다. 일반인의 1년 피폭 한도가 1mSv임을 고려할 때, 한번의 작업으로 반년치 이상의 피폭을 당한 셈이다. 심지어 원격작업이었지만 주변이 워낙 고농도 오염지역이라 피폭을 피할 수 없었다. 토오꾜오전력은 이 작업을 통해 핵연료 중 일부가 점토질로 뭉쳐 있음을 확인 가능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이 점토질 핵연료를 제거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기계장치가 필요하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

이처럼 후꾸시마 핵발전소 내부를 수습하는 과정은 마치 새로운 행성을 탐사하는 것과 비슷하다. 내부 상황을 조금씩 알아가면서 새로운 장비를 개발하고, 이를 시험해보는 과정이 반복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천문학적인 비용이 들어가는 것도 문제지만, 끊임없이 피폭 노동자가 발생하는 것이 더 큰 문제다. 원자로 내부에서는 시간당 최대 530Sv(시버트, 53만mSv)의 방사선이 측정되기도 했다. 통상 6Sv 정도의 피폭이면 사람이 즉사하니 상상을 초월하는 양의 방사선이 측정된 것이다. 이런 환경에서는 사람은 물론이고 반도체나 기계도 견디기 힘들다.

 

 

오염수 전쟁을 치르고 있는 일본

 

후꾸시마 핵발전소 내부에서 핵연료 수습을 둘러싼 한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