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문자 崔文子

1943년 서울 출생. 1982년 『현대문학』으로 등단. 『울음소리 작아지다』 『사막일기』 『나는 시선 밖의 일부이다』 『귀 안에 슬픈 말 있네』 등이 있음. choiikik@hanmail.net

 

 

해동

 

 

지금 매우 시끄럽습니다.

대지의 열 손가락이

모두 분홍색입니다.

대지는 자꾸 뭔가 해명하려 하고 있습니다.

어디 갔나?

나무와 같이 서서 얼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