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해체와 보존을 넘는 새로운 역사 만들기

한홍구 『대한민국史』 1~4, 한겨레출판 2003~2006

 

 

염복규 廉馥圭

국사편찬위원회 편사연구사 pkyum1@empal.com

 

 

135-31780년대 진보적 학문활동의 깃발이 높이 올랐을 때, 한국근현대사 연구는 그 중심을 차지하고 있었다. 연구의 모토는 감춰진 역사적 사실을 발굴하여 대중의 언어로 널리 전달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90년대를 거치며 이런 경향은 거의 단절되다시피 했다. 작년만 하더라도 『해방 전후사의 재인식』(책세상 2006) 『근대를 다시 읽는다』(역사비평사 2006) 등의 출간을 계기로 한국근현대사 인식을 둘러싼 중요한 논쟁이 전개되었으나, 연구자집단의 경계를 넘어서 대중적 역사인식에 의미있는 영향을 미쳤는지는 의문이다.

이런 가운데 2000년대 들어 몇년간 지속적으로 시사주간지에서 한국근현대사를 소재로 대중적 글쓰기를 쉬지 않고 이어온 한홍구(韓洪九)의 존재는 단연 이채를 발한다. 국가권력의 부당한 압력으로, 혹은 사회의 무관심 속에 묻혔던 한국근현대사의 중요한 국면들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