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행복한 페미니즘

달과 입술 『나는 페미니스트이다』, 동녘 2000

 

 

이박혜경 李朴惠暻

이화여대 여성학과 박사과정 수료

 

 

최근 우리는 한국 여성운동사를 이해하기 위해 반드시 읽어야 할 책 한권을 가지게 되었다. 제목은 『나는 페미니스트이다』. 실천의 장에서 여성주의이론의 성숙까지도 보여주는 이 책은 90년대 대학에서 여성주의자로 성장해간 여성들의 경험을 담고 있다. 이 책의 내용이 90년대 대학내 여성운동 전반을 대표할 수는 없겠지만, 이 시대의 새로운 문제제기의 파격과 열의를 알고자 하는 이들에게는 일종의 해갈을 경험하게 한다. 대학내 여성운동의 확산은 여성운동의 저변 확대와 의식 심화의 반영이자 배경이기에 활자로 자신들의 경험을 나누어주는 이들의 부지런함에 감사하지 않을 수 없다.

우선 「나의 아름다운 전쟁」은 연세대 93학번인 글쓴이가 성정치(sexual politics) 문화제와 총여학생회장 선거전을 통해 성(sexuality)을 정치 의제로 제출했던 경험을 적고 있다. 「축제의 정치, 저항의 페스티벌」은 90년대 대학 여성운동의 중요한 형식이었던 문화제를 통한 저항의 활기를 증언해준다. 「욕망이라는 이름의 폭력」은 대학내 성폭력 저지를 위한 투쟁을 기록한 글로, 성폭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