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존 벡위드 『과학과 사회운동 사이에서』, 그린비 2009

황우석 열풍이 진짜 위험했던 이유

 

 

김상현 

한양대 비교역사문화연구소 연구교수, 과학사회학  shkim67@gmail.com

 

 

과학과사회운동사이2005년 5월 어느날 인천국제공항 귀빈실에서는 이례적으로 한 과학자의 귀국 기자회견이 열렸다. 서울대 수의대 교수 황우석(黃禹錫) 박사가 주인공이었다. 그는 전날 런던에서도 기자회견을 열어 자신의 연구팀이 환자맞춤형 배아줄기세포를 배양하는 데 성공했으며 그 결과가 『싸이언스』지에 출판될 것임을 밝혔던 참이었다. 런던 기자회견 소식이 전해진 지 채 하루도 지나지 않아 한국사회는 황우석의 ‘쾌거’에 찬사를 보내는 분위기에 젖어들었다. 그의 귀국을 취재하기 위해 100여명이 넘는 기자들이 몰려드는가 하면, 청와대 정보과학기술 보좌관과 과학기술부 관계자들이 공항으로 마중 나오고, 열린우리당과 한나라당 등 민주노동당을 제외한 모든 정당이 일제히 환영 논평을 쏟아냈다.

문제의 논문이 조작으로 드러난 지금, 많은 이들이 이른바 ‘황우석 열풍’에 동참하거나 동조했던 것을 자책하고 있다. 그러나 이는 주로 연구 부정(不正)을 알아차리지 못했다는 자괴감과 억울함에 기인하는 것 같다. 연구결과의 조작만 없었다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