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 40주년에 부쳐 | 한국

 

황해문화

『창비』의 ‘창신’을 기대하며

 

 

김명인 金明仁

『황해문화』 주간. critikim@chollian.net

 

 

먼저 『창작과비평』 창간 40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지난 40년간 『창비』가 보여주었던 지적·문화적, 그리고 운동적 실천이 한국사회에 끼친 영향은 이루 다 말할 수 없는 것이었습니다. 시민문학론과 민족·민중문학론, 제3세계론, 분단체제론, 그리고 동아시아론에 이르는 『창비』발 진보담론들은 60년대 후반에서 90년대에 이르는 한국사회의 역동적 변화과정과 조응하면서 같은 시대를 호흡해온 동시대인들에게 시대와 역사를 올바로 투시하는 눈과 같은 역할을 해주었습니다. 특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