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문선희 『묻다』, 책공장더불어 2019

회복되지 않는 땅을 돌아본 뒤에야

 

 

노고운

문화인류학자 nohgowoon@hufs.ac.kr

 

 

185_464

『묻다: 전염병에 의한 동물 살처분 매몰지에 대한 기록』은 구제역과 조류독감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정부가 살처분한 동물들이 매몰된 땅을 담은 사진첩이자 기록이다. 사진을 찍고 글을 쓴 문선희는 2010년 전국에 조성된 4,799곳의 살처분 매몰지 중 무작위로 100곳을 선정하여 그 땅들의 법적 사용이 허가된 매몰 3년 후 시점부터 2년 동안 사진을 찍었다. 이 책은 저자가 매몰지를 돌아보며 찍은 사진들, 농장 동물들에게 발생하는 전염병과 그에 대한 예방책으로 선택된 살처분의 역사, 사진 전시회에서 만나게 된 다양한 관객들과의 소통을 담고 있다. 중의적 의미를 지닌 이 책의 제목 ‘묻다’를 통해 저자는 2010년에만 살처분으로 약 천만마리의 동물이 묻혔음을 밝힌다. 2010년 11월 구제역에 대한 조치로 총 347만 9,962마리의 소와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