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朴瑩浚

1966년 전북 정읍 출생. 1991년 한국일보 신춘문예로 등단. 시집 『나는 이제 소멸에 대해서 이야기하련다』 『물속까지 잎사귀가 피어 있다』 등이 있음. agbai@korea.com

 

 

 

흔적

 

 

입을 벌리고 그는 잠을 잔다

난쟁이들이 들락거리는 꿈이라도 꾸는가

썩어버린 이가 동굴 천장에 매달린 石筍이다

꽃 한송이를 밀어넣으면

금세 흉곽까지 내려가리라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