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만 高成萬

1963년 전북 부안 출생. 1998년 『동서문학』 신인상으로 등단. 시집 『올해 처음 본 나비』가 있음. kobupoet@hanmail.net

 

 

 

흘레

 

 

우리 마을에서는 씹할 놈 씹도 못할 놈과 같이 차마 입에 담기 힘든 욕 대신 흘레라는 말을 사용했는데 교미처럼 점잖은 말과는 달리 하다보다는 붙다를 결합시키는 게 보통이라는 것을 아는 사람은 다 아는 사실 돌아보면 붕어는 강물을 흘려 수정하고 닭은 벼슬을 쥐어뜯으며 잠자리는 공중전을, 사람은 방구석에서 일을 치른다

 

열일곱 겨울, 그애와 내가 눈 내려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