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0.75평 상상력의 승리─우리 옛말의 복원

김중종 『옛말로 풀어 읽은 우리 이름, 우리 문화』, 지식산업사 2000

 

 

김슬옹

목원대 강사, 통합언어학

 

 

최근에 나는 인간의 상상력에 대해 거듭 놀라고 있다. 먼저는 『왜란종결자』(이우혁 지음)라는 팬터지 소설을 읽고서였고, 또 한번은 얼마 전 북으로 간 비전향 장기수 김중종(金中鐘)님이 0.75평에서 20년을 넘게 연구해 펴낸 『옛말로 풀어 읽은 우리 이름, 우리 문화』를 보고서였다. 팬터지 소설과 연구서를 같은 반열에 놓고 얘기하니 괴이쩍게 여길 분이 있을 것이나 전혀 그럴 문제가 아니다. 두 책의 맥락에 비슷한 점이 있기 때문이다. 『왜란종결자』는 임진왜란이라는 역사적 사실을 철저히 고증해 우주 팔계(八界)를 넘나드는 무궁무진한 상상력을 불어넣었다. 신립(申砬) 장군의 탄금대 전투 등 상식으로는 이해할 수 없는 역사적 미스테리의 의미를 상상력을 통해 복원해내고 있는 셈이다. 김중종님은 기록으로 남아 있는 한자어에 대한 치밀한 고증을 통해 먼 옛날 우리 조상들의 소리와 삶을 풀어내고 있다. 그것은 실증의 차원을 넘어선 상상력의 위대한 힘이라고 할 수밖에 없다.

그의 저작을 상상력의 힘으로 평가한다고 해서 그의 저작이 황당하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