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과 시선

 

강남의 꿈은 붕괴하는가

황석영 장편소설 『강남몽』

 
 
 

성장신화의 몰락과 비극적 꿈의 세계

백지연(白智延)│문학평론가

 

3029 황석영(黃晳暎)의 『강남몽』(창비 2010)은 한국 자본주의 도시공간의 상징인 강남의 개발 역사를 다뤘다는 점에서 눈길을 끄는 작품이다. 한국 소설에서 ‘강남’은 지역적 명칭을 넘어 자본주의 소비욕망의 풍속도를 상징하는 문화적 기호로서 폭넓게 다루어져왔다. 상품 소비의 가치를 전면화하는 칙릿소설이나 상류계층의 화려한 삶을 현시하는 씨나리오들 속에서 강남은 자연스러운 공간 배경으로 그려지고 있다. 그러나 부동산 불패신화에서 출발하여 경제와 교육, 복지, 문화의 특권지대로 구축된 강남의 공간적 특성을 소설적으로 탐색한 사례는 많지 않았다. 『강남몽』이 소재로 삼는 ‘강남형성사’가 주목되는 맥락도 여기에 있다.

1995년 발생한 삼풍백화점 붕괴사건의 실제 기록을 문학적인 소재로 가공한 이 소설은 역사적 시공간을 식민지시대로까지 확장한다. 작가는 유흥업소 경영자, 건설회사 회장, 부동산 투자가와 조폭세력, 백화점 여직원 등 다양한 인물 군상의 삶과 사연들을 통해 한국의 근현대사를 간명하게 요약하고 있다. 이처럼 인물의 일대기로써 서사를 전개해나가는 방식은 『심청』(2003) 『바리데기』(2007) 『개밥바라기별』(2008) 등 근래 황석영 소설에서 자주 볼 수 있는 구성이기도 하다. 『강남몽』이 다른 점이 있다면 인물들의 일대기를 역사적 기록 속에 압축하는 건조하고 간결한 서술방식을 극대화했다는 것이다. 소설을 읽으며 느끼게 되는 놀라운 흡인력 역시 이러한 속도감있는 문체와 구성방식에서 기인한다. 역사적 기록과 문학적 허구의 경계를 아슬아슬하게 오가면서 전개되는 인물들의 이야기는 읽는이를 몰입시키는 서사적 힘을 보여준다.

역사적 시공간을 가로지르는 이야기의 질주가 보여주는 흡인력과 더불어 『강남몽』에서 주목할 점은 이념이나 명분에서 벗어나 실리를 챙기는 자본가들에 대한 묘사다. 그동안 도시를 배경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