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조명 | 인터뷰

 

두근두근 내 인생, 무럭무럭 김애란

 

 

윤성호

 

 

ⓒ 송곳

ⓒ 송곳

 

 

어느날 문득 김애란. 라이프 스타일이니 상상력 만발 따위의 프레임에 현혹되지 않은 채 보증금 500에 월세 35만원의 반지하, 또는 전세 5000만원에 가전제품 옵션이 하나 모자라는 신축 원룸 안, 적적한 밤에 미드를 쟁여놓고 아침 출근 때는 10분의 수면 연장과 택시비 5000원의 기회비용을 저울질하는 갓 어른이 된 우리의 존재방식에서 서사를 시작하는, 몇 안되는 작가. 그렇게 막연히 선망하던 상대와 일년에 한두번 술자리에서 얕게나마 교류한 지 몇해, 작가는 첫 장편을 냈고 나는 여전히 속절없는 꽁뜨만 전시하고 있다. 따라서, 사양해야 마땅할 인터뷰를 어설프게 고사했다 다시 접수한 데는 김,애,란, 3음절의 역사에 적게나마 지분을 가지고 싶은 마음이 있었나보다. 그리하여 딴엔 또 대화의 플롯을 위해 작가에게 ‘언탐(言貪)’의 혐의 따위를 소심하게 디밀어봤지만 괜한 수작이었다. ‘나 알아달라’는 수다를 내놓곤 그 좁은 메아리를 검색하는 데만 익숙한 고만고만한 영화감독은, 선량한 인물들의 발성을 풀어내는 조근조근한 문장가를 상대하기에 그리 내공있는 인터뷰어가 아니었음을 미리 밝혀둔다.

 

*

 

윤성호 첫 장편 『두근두근 내 인생』 내신 것 축하드립니다. 실은 제가 끝까지 읽지 않고, 마지막 장을 남겨둔 채 나오려고 했어요. 작품을 아직 읽지 않은 독자들이 이 인터뷰를 볼 수도 있으니까요. 그런데 읽다보니 재미있어서 끝까지 가버렸어요. 이 소설을 어떻게 쓰시게 되었는지, 언제부터 어떤 마음으로 쓰셨는지 궁금합니다.

 

김애란 지난 일년간 계간 『창작과비평』에 연재한 작품이에요. 그후에 서너달 정도 수정을 했고요. 연재를 시작하기 전에 준비나 구상을 오래 하지는 못했어요. 완성도도 중요하지만 일단은 중간에 도망치지 말고 한회 한회 약속을 지키자는 마음으로 썼어요.

 

윤성호 꾸준히 단편 작업을 해오셨는데, 장편을 연재하게 된 특별한 계기가 있나요?

 

김애란 그전에는 제가 많이 미뤘어요. 단편 청탁이 계속 있는 상황이었는데, 제가 두가지 작업을 동시에 잘 못해서요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