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조명 | 작품론

 

‘너’와 ‘나’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심보선 시집 『눈앞에 없는 사람

 

작가조명_박수연_fmt

 

박수연 朴秀淵

문학평론가. 평론집 『문학들』 『말할 수 없는 것과 말해야만 하는 것』 등이 있음. 

pinepond1@hanmail.net

 

 

『눈앞에 없는 사람』(문학과지성사 2011)은 그 존재 자체로서 이제 막 시작하는 세계에 대한 증언이다. 심보선(沈甫宣)은 「의문들」에서처럼 필사적으로 묻고, 또 묻는다. 실은 모든 시편들이 그 질문에 대한 상상적 답변일 것이다. 최초의 세계에 대한 증언이 질문과 함께 있기 때문에, 그 세계는 완성된 것도 완전한 것도 아니다. 그 세계는 “실패할 수 없는 것들을 실패하고/반복될 수 없는 것들을 반복”(「시초」)할 정도로 수많은 오류를 숨겨 가지고 있다. “불가능한 기록”이 그것의 첫 출발점이라고 시인은 써둔다. 그런데, 모든 시집은 맨 처음의 시집이기를 원하는 것은 아닐까? 그렇다면 그것들은 각자 자기의 목소리로 맨 처음이기를 주장하는 것은 아닐까?

『눈앞에 없는 사람』이 진정으로 ‘시초’의 열림이기 위해서는 두가지 의미가 작용해야 할 것이다. 첫째, 문학의 자율성 신화에 연결된 시의 존재방식을 전제하기. 사람들은 어쨌든 자율적 개인의 이념에 맞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