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 한・중・일 작가가 말하는 동아시아문학

 

몽골에서 만난 신화적 상상력

 

 

김형수 金炯洙

1959년 전남 함평 출생. 1985년 『민중시』로 등단. 장편소설 『나의 트로트 시대』, 소설집 『이발소에 두고 온 시』, 시집 『가끔씩 쉬었다 간다는 것』 『빗방울에 대한 추억』 등이 있음.

 

 

중국에서 기차를 타고 국경을 넘으면 몽골의 사막지대가 나온다. 한국인이 고비사막이라 부르는 곳은 남(南)고비이고, 그곳은 도룬고비 또는 동(東)고비이다. 지상의 쌍봉낙타가 다 모여드는 곳, 밤이면 별빛 노을이 지고 이웃은 지평선 바깥에 있다. 지평선 너머에 지평선, 그 너머에 또 지평선이 있으니 어두운 하늘과 땅 사이에 서 있으면 앞뒤가 온통 별밭이다. 고개를 쳐들 필요도 없다. 코앞에도 별, 등뒤에도 별, 머리 위에도 별이 떠서 쌩떽쥐뻬리의 ‘어린왕자’가 말을 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