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단과 현장 | 발굴 원고

 

사팔신(死八臣)과 생팔신(生八臣)

 

 

홍명희 洪命憙

고종 25(1888)~1968. 자는 순유(舜兪), 호는 가인(假人·可人벽초(碧初욕우(欲愚), 필명은 백옥석(白玉石). 본관은 풍산이며 홍범식(洪範植)의 아들로 괴산 출신이다. 일본 타이세이중학(大成中學)을 졸업했고 1919년 3월 괴산에서 만세시위를 주동했다. 1926년 시대일보 사장을 역임하고 1927년 신간회를 창립, 부회장에 선출되었으며, 1948년 월북하여 부수상 및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등을 지냈다. 저서로 『학창산화(學窓散話)』, 대하역사소설 『임꺽정』 등이 있다.

 

 

내가 겨우 국문을 깨쳤을 때 일갓집 부인에게서 『육신전(臣傳)』이란 단권 책을 얻어다 보고 성삼문(成三問), 박팽년(朴彭年), 유응부(兪應孚), 유성원(柳誠源), 이개(), 하위지(河緯地)란 이름을 기억하여 ‘육신(六)이 누구누구?’ 하면 손가락 꼽으며 주워대는 것이 어린 나의 일종 자랑이었다. 그때 이 육신은 사육신()이요 이 사육신 외에 또 생육신()이 있단 말까지는 들었으나 생육신이 김시습(時習) 외에 누구누구인지를 알지 못하였다.1) 아마 가르쳐주는 어른이 없었던 것이다. 지금은 나이 마흔이라 생육신의 이름쯤은 알 듯하건만 실상은 누구누구라고 아이들에게 똑똑히 가르쳐줄 만한 자신이 없다.

김시습, 남효온(南孝溫), 조려(趙旅), 성담수(成聃壽), 원호(元昊), 이맹전(孟專) 여섯 사람을 생육신이라고들 하지만, 그것이 꼭 옳은 줄로 생각하지 않는 까닭이다. 김매월당(梅月堂, 김시습), 남추강(南秋江, 남효온), 조어계(趙漁溪, 조려), 성문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