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단과 현장

 

계몽의 한계와 대중지성의 전개

3・11 이후 일본 지식사회의 지형 변화

 

 

김항 金杭

연세대 국학연구원 HK교수. 저서로 『말하는 입과 먹는 입』, 역서로 『미시마 유키오 對 동경대 전공투 1969~2000』 『근대초극론』 『예외상태』 『정치신학』 등이 있음. ssanai73@gmail.com

 

 

1.

 

“허를 찔렸다.” 일본의 대표적인 비판적 지식인 타까하시 테쯔야(高橋哲哉)는 최근의 저서에서 후꾸시마 원전사태와 마주했을 때의 심정을 이렇게 표현했다.1)무슨 뜻일까? 그는 이렇게 말한다. “연구자로서 나는 (…) 일본의 전전・전중(戰中)의 ‘야스꾸니’의 시스템을 전형으로 하는 국가와 희생의 문제를 고찰해왔다. 그럼에도 원전에 대해서는 그것이 거대한 리스크를 동반한 시스템임을 알고는 있었지만, 또한 특히 히로시마・나가사끼의 참화를 알고 있는 일본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의문을 느끼고 비판을 해왔지만, 원전 자체를 테마로 하여 추구하는 일은 하지 않았다. 허를 찔렸다는 감각이었다. 아차, 방심하고 있었다는 감각, 무엇보다도 먼저 이 감각이 있었음을 부정할 수 없다.”2)

상식적으로 생각할 때 철학 연구자인 저자가 원전문제를 다룰 필연성은 없어 보인다. 그럼에도 저자는 방심했고 허를 찔렸다고 느꼈다. 아마 이 다소 뜬금없는 감각이야말로 일본의 지성계가 311 이후에 공유하는 실감일 것이다. 정치학, 사회학, 철학, 문학, 역사학 등 수많은 분야의 지식인들이 얼핏 보면 자기 분야와 상관없어 보이는 원전 문제를 사고하지 못했음을 한탄한다. 그 까닭은 패전 후 일본에서 추진된 원전정책이 에너지나 환경 차원에서 폐해를 야기하는 데 그치지 않고, 곧바로 일본의 전쟁책임과 연동되는 전후 국가의 기만적 발걸음을 응축하는 문제 영역에 있기 때문이다.

 

단적으로 일본에서의 원자력 개발, 원자로 건설은 전후의 파워 폴리틱스에서 탄생한 것이었다. 키시 노부스께(岸信介)에게 ‘평화이용’이라는 조어는 철갑 위에 두른 옷에 지나지 않았다. 아무튼 2차대전에서 토오조오 히데끼(東條英機) 내각의 각료를 역임했고 A급 전범으로 체포된 키시의 이 발언, 그리고 히로시마와 나가사끼에서 받은 피해에 대해서는 떠들면서 동아시아 국가들에 대한 가해의 역사는 외면하는 일본이 키시의 이런 발언을 허용하고 있었음을 동아시아의 민중은 어떻게 생각할까?3)

 

야마모또 요시따까(山本義隆