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 제12회 창비신인시인상 수상작
 

안희연 安姬燕

1986년생. 명지대 문예창작학과 석사과정 수료. elliott1979@hanmail.net

 

 

 

고트호브에서 온 편지

 

 

나는 핏기가 남아 있는 도마와 반대편이라는 말을 좋아해요

 

오늘은 발목이 부러진 새들을 주워 꽃다발을 만들었지요

 

벌겋고 물컹한 얼굴들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