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후 金慶厚

1971년 서울 출생. 1998년 『현대문학』으로 등단. 시집 『그날 말이 돌아오지 않는다』 『열두 겹의 자정』이 있음. kyunghu_kim@hanmail.net

 

 

 

속수무책

 

 

내 인생 단 한권의 책

속수무책

대체 무슨 대책을 세우며 사느냐 묻는다면

척 하고 내밀어 펼쳐줄 책

썩어 허물어진 먹구름 삽화로 뒤덮여도

진흙참호 속

묵주로 목을 맨 소년병사의 기도문만 적혀 있어도

단 한권

속수무책을 나는 읽는다

찌그러진 양철시계엔

바늘 대신

나의 시간, 다 타들어간 꽁초들

언제나 재로 만든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