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단과 현장

 

진보개혁진영이 진정 세상을 바꾸고 싶다면

김기원 『한국의 진보를 비판한다』를 읽고

 

 

정태인 鄭泰仁

새로운 사회를 여는 연구원 원장. 청와대 국민경제비서관 역임. 저서로 『착한 것이 살아남는 경제의 숨겨진 법칙』 등이 있음. ctain60@gmail.com

 

 

1. 참여정부의 한계

 

김기원(金基元) 방송대 경제학과 교수의 『한국의 진보를 비판한다』(창비 2012)는 참여정부 실패의 원인을 찾아나선 책이다. 또 한진중공업이나 쌍용자동차 사태에 진보진영은 올바로 개입했는가를 ‘복기’한 책이다. 그가 보기에 진보진영은 여러가지로 실력이 부족한데 특히 대선을 염두에 둘 때 가장 부족한 것은 정치력이다. 심지어 “경제정책에서의 잘못(도) 정치문제에서의 잘못과 밀접한 연관성을 갖고 있었다.”(5면)

좋은 의미로 전형적인 ‘백면서생(白面書生)’이 정치와 운동의 매 장면마다 “과연 어떻게 하는 것이 최선이었을까, 우리는 왜 그렇게 하지 못했을까”를 되뇌며 꼼꼼히 들여다본 책이다. 경제사를 전공한 학자가 사료 뒤지듯이 현재를 읽었으니 예사롭지 않은 것들이 보였을 것이다. 이 책은 “진보개혁세력 전체에 대한 비판과 성찰의 기록이다.”(같은 곳) 그러므로 진보진영에 속했다고 여기는 사람이라면, 이 ‘진보의 시대’에 우리는 왜 자멸하고 있는지를 고민하는 사람이라면, 나아가서 ‘진보 시즌2’를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지 막막한 사람이라면 꼭 읽어야 할 책이다.

특히 그가 대선 와중에 이 책을 낸 이유는 명확하다. 민주당, 특히 친노(盧)