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박희병 『범애와 평등: 홍대용의 사회사상』, 돌베개 2013

담헌 사상 바로 읽기, 주박과 오해를 넘어서

 

 

김봉진 金鳳珍

기타큐슈(北九州) 시립대학 국제관계학과 교수 kimbongj@kitakyu-u.ac.jp

 

 

160_촌평_범애와평등_fmt세계 곳곳을 배외하고 있는 망령, 그 이름은 ‘근대의 주박(呪縛).’ 근대 특히 그 부()의 측면에 홀린 채 얽매어 있음을 뜻한다. 그 모습은 복잡다양하고 뿌리는 깊다. 따라서 그 정체를 밝히는 일은 아포리아다. 그럼에도 근대의 주박이라는 범주를 설정하고, 이를 밝혀나갈 필요가 있다. 근대의 주박을 넘어서는 일은 우리 모두의 공통과제라고 보기 때문이다.

근대의 주박은 근대주의를 포함한다. 근대주의란 구미근대를 절대화하는 경향성이라 풀 수 있다. 주의할 것은 그 바탕에는 이원사고나 이항대립사고가 깔려 있다는 점이다. 이로써 상대화를 거부한 채 예컨대 ‘근대 vs. 전통’의 대립도식을 만들어낸다. 그리하여 근대와 전통의 양면성, 복수성, 중층성은 흐려진다. 특히 전통에 대한 오해나 편견이 재생산된다.

10년 전 지은이를 찾아가 만난 적이 있다. 그가 『운화와 근대』(돌베개 2003)라는 저서에서 한국사상사 연구의 근대주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