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단과 현장

 

창조를 위한 고통의 시대

감시의 세계에서 되새기는 마틴 루서 킹의 연설

 

 

아리엘 도르프만 Ariel Dorfman

설가, 미국 듀크대학 교수. 아르헨띠나에서 태어나 미국에서 유년기를 보낸 후 칠레에 정착해 집필활동을 시작했으며, 삐노체뜨의 쿠데타로 말미암아 미국으로 망명했다. 국내 번역 출간된 저서로 장편소설 『체 게바라의 빙산』 『블레이크 씨의 특별한 심리치료법』, 소설집 『우리 집에 불났어』, 시집 『싼띠아고에서의 마지막 왈츠』, 희곡집 『죽음과 소녀』, 회고록 『남을 향하며 북을 바라보다』 등이 있다.

 

 

19638월의 무더운 여름날, 링컨기념관 계단에서 마틴 루서 킹(Martin Luther King)이 그 유명한 연설을 한 이래 너무 많은 변화가 일어났다. 백악관에 흑인 가족이 들어가 살게 되었고, 공식적인 인종분리정책은 옛말이 되었다. 더는 네이팜 탄이 베트남 사람들의 머리나 지붕 위로 떨어지지 않으며, 베트남의 대통령이 ‘새로운 관계’를 맺기 위해 얼마 전 미국을 방문하기도 했다.

50년 전에는 의료보장제도에서 완전히 배제되어 있었던 수백만의 사람들에게 의료 서비스를 보장하기 위한 보건법이 이제 통과되었다. 당시에는 동성애자들이 어디서나 자신의 성 정체성을 숨기고 살았지만—스톤월 폭동1)은 연설 6년 후의 일이었다—이제는 연방대법원이 동성 부부에게 연방정부가 보장하는 복지혜택을 받을 권리가 있음을 인정했다. 바로 한해 전인 1962년, 레이첼 카슨(Rachel Carson)은 획기적인 생태학의 고전 『침묵의 봄』(Silent Spring)을 출간했는데, 당시로서는 고독한 성과였다. 오늘날에는 지구의 사멸을 막으려는 활발한 운동이 미국을 비롯한 지구 전역에서 왕성하게 전개되고 있다.

1963년에는 핵의 파괴력이 매 순간 인류를 위협했으나, 지금은 새로운 국가들로 핵무기가 확산되고 있음에도 내일 당장 일만개의 히로시마가 인류에게 쏟아져내리리라고 예측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

정말 많은 변화가 일어났다. 하지만 별로 변한 게 없기도 하다.

지난주, 워싱턴 행진을 기념하는 행사에서 높이 들린 플래카드들이 그 사실을 입증한다. 외국 땅에서 벌이고 있는 무인항공기 전쟁의 종식을 요구하는 외침,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