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하 李旻河

1967년 전북 전주 출생. 2000년 『현대시』로 등단. 시집 『환상수족』 『음악처럼 스캔들처럼』 『모조 숲』 『세상의 모든 비밀』이 있음. poemian25@hanmail.net

 

 

 

유리 만담

 

 

큰소리 내면서 깨지는 건 싫습니다

그러나 큰소리 낼 이유가 없다면 깨질 이유도 없다는 이웃의 말을 믿어야 합니다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