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동만 文東萬 

1969년 충남 보령 출생. 1994년 『삶 사회 그리고 문학』으로 등단. 시집 『그네』 등이 있음. maydapoe@hanmail.net

 

 

 

숭어

 

 

물의 표층을 헤엄치는 일은 위험하다. 숭어의 등짝을 후린 미늘은 숭어로부터 물을 떼어놓는다. 사내는 여섯마리의 대짜 숭어를 잡아놓고 바닷물에 배를 갈랐다, 팬티차림으로, 검게 탄 허벅지와 종아리가 종마처럼 빛났다. 핏기를 뺀 숭어의 살은 창백한 흰빛, 내장과 대가리는 무덤도 없이 둥둥 떠다닌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