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단

 

일본 사회운동을 통해 본 대전환

 

 

오시까와 준 押川淳

일본 월간지 『겐다이시소오(現代思想)』 편집자.

 

*이 글은 원제 「日本社会運動から大転換」을 옮긴 것으로, 2016년 6월 서울에서 개최된 동아시아 비판적 잡지 회의(주제: 동아시아에서 ‘대전환’을 묻다)에서 발표된 글을 추후 수정 보완한 것이다. 

 

 

1

 

올해 2월 중순 발표된 한 블로그 글을 둘러싸고 일본사회는 크게 동요했다. 제목은 ‘보육원에 떨어졌다, 일본 죽어라!!!’인데, 그 요점을 인용하겠다.

 

이게 뭐야 일본.

일억 총활약 사회가 아니던가.

어제 보기 좋게 보육원에 떨어졌어.

어쩔 건가. 나더러 어떻게 활약하란 말인가.

아이를 낳고 키우고 사회에 나와 일하며 세금을 내주겠다는데 일본은 무엇이 불만인가?

뭐가 저출산(少子化)이냐구, 제기랄.

아이를 낳는 건 좋지만 희망대로 보육원에 맡기는 건 거의 무리이니 아이를 낳는 놈일랑 있을 리 없지.

 

이것은 익명의 글이지만, 아사히(朝日)신문의 취재에 따르면, 글쓴이는 토오꾜오(東京)에 거주하는 30대 초반 여성이다. 한살 된 아이를 키우고 있는데, 보육원 입학을 거절당해 복직이 어려워졌다고 한다.

일본에서는 1990년대 후반부터 보육원 부족이 현실화되기 시작했다. 저출산에도 불구하고 지방자치단체의 감사를 받는 보육원에 보내지 못하는 ‘대기 아동’은 계속 증가해, 현재는 문부과학성 공표에 따르면 6만명, 민간 추산으로는 50~90만명에 달한다. 이제 남은 선택지는 환경이 나쁘고 비싼 비인가 보육서비스를 이용하거나, 친인척의 협력을 구하거나, 엄마가 복직을 단념하거나 중 하나다. 위의 블로그 글은 이 상황을 고발한 것이며, 내용은 아베(安倍)정권의 슬로건인 ‘여성활약사회’에 우롱당했다는 분노로 가득 차 있다. 이어지는 내용에서는 토오꾜오올림픽에 투입한 거액의 예산과 국회의원이 받는 높은 보수를 비난하며 그것들을 없애고 보육원을 확충하라고 주장한다.

이 글이 발표되자마자 트위터를 중심으로 수많은 공감이 뒤따랐고, 2월 하순에는 신문·텔레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