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후 金慶厚

1971년 서울 출생. 1998년 『현대문학』으로 등단. 시집 『그날 말이 돌아오지 않는다』 『열두 겹의 자정』 등이 있음. kyunghukim@daum.net

 

 

 

울금그림

 

 

시커먼 바다거품 해벽을 뒤덮는다

울금이 자란다

 

폐가들 텅 빈 그림자 소리

 

진도씻김굿에 씻길까

된바람에 찢길까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