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사경위

 

 

2016610일 열린 신동엽창작기금 운영위원회에서는 권여선 김영찬 이영광 한기욱을 제34회 신동엽문학상 심사위원으로 위촉했다. 신동엽문학상은 등단 10년 이하 또는 그에 준하는 경력을 가진 이의 최근 3년간의 한국어로 된 문학적 업적을 대상으로 하며, 시·소설·평론 부문에서 2인에게 수상한다. 추천위원(창비의 시와 소설 분야 기획위원)들이 올린 12권에 후보에 심사위원 추천 1(황인찬 시집)이 더해져 아래와 같이 총 13권이 심사대상이 되었다.

신미나 『싱고,라고 불렀다』, 안희연 『너의 슬픔이 끼어들 때』, 유계영 『온갖 것들의 낮』, 김현 『글로리홀』, 유진목 『연애의 책』, 이제니 『왜냐하면 우리는 우리를 모르고』, 황인찬 『희지의 세계』(이상 시), 금희 『세상에 없는 나의 집』, 김이설 『오늘처럼 고요히』, 최정화 『지극히 내성적인』, 최은미 『목련정전』, 정용준 『우리는 혈육이 아니냐』, 김려령 『샹들리에』(이상 소설).

심사위원들은 722일 모임에서 이상의 13권을 검토하면서 신미나 시집, 안희연 시집, 유진목 시집, 금희 소설집, 최정화 소설집, 최은미 소설집, 김려령 소설집으로 대상을 압축하고 장시간 토론을 펼쳤다. 그 결과 절실한 자기성찰의 시선에 공동체적 사유와 감각을 담아낸 안희연 시집과 경계인의 자리에서 소설의 고전적 미학을 펼쳐 보이는 금희 소설집을 제34회 신동엽문학상 수상작으로 결정하는 데 흔쾌히 합의했다.

 

 

 

심사평

 

 

권여선(權汝宣)_ 소설가

이번 여름엔 유진목의 『연애의 책』과 연애를 했다. 언어 속을 자유롭게 유영하는 솜씨, 정서와 풍경을 사뿐하게 채취하는 감각도 좋았지만, 무엇보다 그 뒤에 은근하고 침착하게 드리운 그늘이 좋았다. 이 시인의 시를 더 읽고 싶어서 이번에는 기꺼이 기다리는 데 합의했지만, 나의 매혹을 고백하는 건 미룰 수 없다. 기다립니다. 기다려요. 안희연의 『너의 슬픔이 끼어들 때』는 첫시집이라기엔 믿을 수 없을 만큼 균형감이 있고 야무졌다. 그래서 위험하다 생각했다. 그러나 읽을수록 이상한 슬픔의 무늬가 그려졌고, 가만히 잠들라는 명령에도 가만히 울며 더 멀리 갔다 더 많이 흔들리고 돌아온 균형추의 진동이 느껴졌다. 야무져 보인 것은 다만 이를 악물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