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평

 

21세기에 되돌아본 수묵화의 의미

‘장우성·리커란’전

 

 

이주현 李周玹

홍익대 강사·미술사학 Kirchelee@yahoo.com

 

 

리 커란(李可染,1907~89)의 화풍을 처음 접한 것은 우연하게도 중국에 체류하던 90년대 초반,TV에 방영된 애니메이션을 통해서였다. 소를 잃은 목동이 시내를 건너고 계곡을 지나 소를 다시 찾는다는 단순한 줄거리를, 한마디의 대사도 없이 나직한 피리소리와 물소리만을 배경으로 10여분 동안 방영했던 것 같다. 마치 한폭의 수묵화를 보는 듯 절제된 먹선으로 그려진 소와 목동, 담채로 묘사된 산수풍경은 일본만화의 현란한 색채와 날카로운 효과음에 길들여진 눈과 귀에는 신선한 충격이 아닐 수 없었다. 후에 이 단편 애니메이션의 화풍이 중국의 대표적 수묵화가로서 수많은 제자를 길러낸 리 커란의 ‘목우도(牧牛圖)’ 연작에서 차용되었다는 사실을 알고, 그의 화집을 사고 그에 관한 자료를 구해서 보았던 것이 기억난다.

이같이 화집으로나 접할 수 있던 리 커란의 작품들이 대거 뻬이징(北京)으로부터 나들이하여 지난해 11월부터 덕수궁 현대미술관에서 전시되고 있다. 전시중인 80여점의 수묵화는 그의 후손들이 조직한 ‘리커란예술기금회’의 소장품들로, 리 커란의 작품세계를 대표하는 완성도 높은 산수·인물·화조화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그의 작품은 올해로 미수(米壽)를 맞은 한국화단의 거장 장우성(張遇聖,1912~ ) 화백의 작품과 함께 전시되고 있어 미술계의 주목을 끌고 있다. 한국적 모더니즘의 창출자로 평가되는 장우성은 알려진 바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