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 21세기 문학의 향방: ‘창비시선 200’ 기념 대토론회

 

21세기 한국 비평문학의 과제

 

 

김병익 金炳翼

문학평론가. 평론집 『숨은 진실과 문학』 『새로운 글쓰기와 문학의 진정성』 외 다수.

 

 

정확히 20년 전 김현은 “문학비평은 문학비평이 정말 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인가, 문학비평이란 무엇인가라는 자신에 대한 질문과도 싸워야 한다”고 쓴 바 있다. 그는 유신체제가 붕괴되고 새로운 ‘서울의 봄’을 맞이하는 감회 속에서 이제 문학비평은 문학의 자리로 돌아와야 한다는 소망을 이 글에서 비추고 있다. 그러나 그의 희망과는 달리, 이후의 근 10년 동안의 우리 문학비평은 문학의 한정된 자리로부터 더욱 벗어나 문학외적인 현실에 대한 비평으로 치달았다. 그것은 진보적인 이데올로기를 흡수하면서 정치경제적 체제의 변혁을 위한 논리의 개발에 앞장섰고 문학이 사회개혁에 직접적으로 봉사할 길을 마련하는 데 노력해왔다. 문학비평이 문학의 자리 안으로 돌아와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문학에 대한 내재적 비평을 가다듬을 수 있게 된 것은 아이러닉하게도 90년대초 그가 타계한 이후부터였는데, 그것은 안으로는 정치적 민주주의와 경제적 평등주의가 우리 사회에서 어느정도 보장되고 밖으로는 진보주의의 현실적 체제가 붕괴되면서 이념적 긴장이 와해된 데서 연유한 것이었다.

나는 근래의 한 글에서 우리의 문학비평이 ‘문학비평’으로부터 ‘비평문학’으로 새로이 접근되어야 한다는 생각을 밝힌 바 있는데, 그 생각 속에는 지난 20년 동안의 우리 문학비평이 경험하고 수행한 문학의 내재적 비평과 외재적 비평의 두 작업이 포괄되기를 바라는 희망이 숨어 있었다. 어떤 문학비평도 그것의 존재를 조건짓는 현실로부터 자유스러울 수 없으며 마찬가지로 현실에 대한 문학적 접근이 그것의 내적 실체에 근거하지 않을 수 없다는 점 때문에 나의 이런 희망이란 어쩌면 동어반복의 췌언이 될지도 모른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문학과 문학비평, 현실세계와 문학비평이 좀더 적극적인 유기적 관계를 맺으면서 그 두 방향의 작업이 하나로 융합되어야 한다는, 그렇지 않으면 새로운 세기 속에서 문학비평은 그 설 자리를 잃을지도 모른다는 간곡한 집념에 젖어든다. 이 시기에 유달리 나의 그런 집념을 키워주는 것은 세기의 전환에 즈음해서 세계가 근본적인 변화를 치르고 있는 중이고, 그래서 앞으로 다가올 시대는 전시대와의 획을 그으며 기존의 척도로는 감당할 수 없는 새로운 형태의 삶과 사유를 펼칠 것이며, 그러는 가운데 전통적인 문화와 문학은 근원적인 존재 전이를 만나게 될지도 모르는데, 이럴 때 문학비평은 남아 있는 마지막 인문주의적 덕성으로 기능하지 않으면 안된다는 점 때문이다.

지금 세계는 한편으로 컴퓨터와 인터넷을 통해 지식정보 사회화와 세계화로 치닫고 다른 한편으로는 유전자공학을 통해 생명디자인 사회로 급속하게 움직이고 있으며, 이같은 과학기술의 발전을 가로지르며 자본은 생산요소로서의 전래의 역할에서 그 자체에 의한 자기증식의 활발한 운동체로 변질하고 있다. 나는 이런 변모를 ‘자본─과학 복합체’란 말로 규정한 바 있지만, 전세기 마지막 10년대로부터 그것의 구체적인 형상을 드러낸 이 움직임은 우리의 전통적인 전래의 삶을 급변시키면서 가치관과 사유, 윤리와 풍속, 개인과 사회, 사물과 인간 간의 양태와 관계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강요하고 있다. 그것은 그래서 삶의 질과 양상, 문화와 예술, 상상력과 감수성의 변화를 유도하고 근대주의의 덕성들을 희석시키면서 기존의 것들에 대한 의미론적 재해석과 존재론적 이유의 폐기까지 권고하고 있는 것이다. 이 인류사적 변화는 그것을 관찰하는 사람들에게 비관과 낙관의 상반된 전망을 나누어 제공하겠지만, 우리가 어떤 입장을 취하든, 우리는 삶에 대한 반성과 전망을 더불어 갖지 않을 수 없으며, 우리가 감당하고 있는 문학이 이 변화의 세계에 어떻게 대응하고 문학비평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