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통신

 

3cm의 사회학

 

 

안창현 安昶賢

『한겨레』 교육공동체부 기자. blue@hani.co.kr

 

 

1. 세기의 전환기에 우리 청소년들이 단발령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100년 전 면암(勉庵) 최익현(崔益鉉)이 유교적 세계관과 민족적 자존심으로 단발령에 저항했다면, 청소년들은 ‘인권’이라는 근대적 가치관에 기대고 있다. 이제는 잦아들었지만, 3cm라는 마지노선을 지키려는 어른과 그 선을 넘겠다는 청소년들의 다툼을 꼼꼼히 들여다보면 한국사회의 여러 단면을 엿볼 수 있다.

사실 과거에도 두발규제에 대한 학생들의 반발은 꾸준히 있었다. 1980년대 교복자율화 시절 필자가 다니던 서울 ㅅ고등학교에서는 ‘머리를 기르게 해달라’며 일군의 학생들이 교실 유리창을 한꺼번에 깨뜨리는 시위를 벌인 적이 있다. 시위를 주도한 몇 학생이 처벌받는 것으로 마무리됐지만, 다른 학교에서도 이런 일이 심심찮게 일어났던 것으로 알고 있다.

하지만 지난해 세상을 달궜던 두발자율화 요구는 그렇게 ‘즉흥적인’ 저항은 아니었다. 뚜렷한 논거를 바탕으로 조직을 갖춰 대중 설득전을 벌였다는 점에서 예전의 그것과 큰 차이를 보였다.

이들의 요구가 사회운동으로 자리잡는 데는 먼저 인터넷이라는 새로운 매체의 등장이 큰 몫을 했다. 사회적 약자가 자신의 요구와 여론을 묶어내기 위해서는 자신의 매체가 반드시 필요하다. 매체 속에서 동료를 찾아 조직을 만들 수 있고, 집단적 토론과정을 통해 자신의 논리를 가다듬을 수 있기 때문이다.

청소년들은 이러한 인터넷의 매체적 기능을 십분 이용했다. 청소년들은 먼저 아이두(www.idoo.net)와 같은 청소년 커뮤니티 싸이트에서 자신들의 고민을 털어놓기 시작했다. 그 가운데 운동으로까지 돌출된 것이 두발문제이다. 인터넷이 없었다면 두발자율화운동은 상당히 다른 형태로 진행됐을 것이다. 아니 80년대처럼 잠복해 있었을 수도 있다.

운동전술도 인터넷을 주로 이용했다. 십대들이 운영하는 두발제한 반대서명운동 홈페이지(http://www.mywith.net)가 그것이다. 올해 1월 들어 서명자는 16만명을 넘어섰다. 이 숫자가 모든 언론과 교육당국을 놀라게 했고, 이들의 목소리를 무시할 수 없게 만들었다. 이미 지난해 10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