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통신

 

6·13선거를 치르고

 

 

이영주 李英洲

경실련 기관지 『경제정의』 편집장 역임. 현재 인천환경운동연합 집행위원.

 

 

6·13지방선거를 치르고 나서 한달을 훌쩍 넘긴 7월 하순에야 겨우 고되었던 몸을 추스르고 일어나 주변 정리를 할 수 있게 되었다.

내 남편 고남석(高南碩)은 7년 동안 인천시 시의원으로 일했다. 그전에 남편은 학생운동을 했고 노동현장에서 일했다. 1989년 인천·부천 노동자회 사건으로 노태우 정권 최장기 수배자로 5년간 수배생활을 겪기도 했다. 수배가 풀려 집에 돌아왔을 때는 4살짜리 큰애가 초등학교 2학년이 되어 서로가 얼굴을 몰라 가슴 아파했던 기억도 있다. 나 또한 학생운동을 하다가 소위 남민전 사건으로 투옥된 적이 있다. 남편의 활동이 험난하다보니 나는 가정경제를 책임질 수밖에 없었다. 남편은 1995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제도권으로 들어가 지역에 기반을 둔 새로운 정치활동을 해보겠다며 시위원으로 출마하게 됐고 그야말로 맨손으로 당선되었다. 인천시에서 가장 열심히 일한 시의원으로 선정되어 시민단체에서 주는 상도 몇차례 받았다.

이번 선거에서 남편이 구청장으로 출마했던 연수구는 수도권에 사는 사람이라면 바다가 그리울 때 한번쯤은 와봤음직한 송도유원지를 끼고 있는 지역이다. 일산·분당과 같이 주민의 80% 이상이 아파트에 사는 신도시로, 이른바 인천의 강남, 정치 일번지로 불리며 17만명이나 되는 유권자를 상대로 선거운동을 해야 하는 곳이다.

이번 선거는 대통령 국민경선제가 도입되면서 지자체 후보들도 경선과정을 피할 수 없었다. 일찌감치 선거운동이 시작된 셈이었다. 우리의 경우 다행히 경선자가 없어서 경선을 치르지는 않았지만, 보도된 바와 같이, 후보자를 민주적으로 뽑는다는 좋은 취지임에도 불구하고 선거 때면 으레 나타나는 여러 문제점을 드러냈다. 경선 과정에서, 서로 다른 후보를 지지하는 당원들간에 생긴 반목과 질시는 꽤 깊어서, 한목소리를 내도 시원찮은 판에 여러 갈래로 나뉘는 듯 보였다. 이러저러한 문제를 안 일으키려면 ‘그 후보가 아니면 안된다는 당위성’을 갖거나 당원들이 적극적으로 운동할 수 있도록 활동비를 지급하는 것인데, 가난한 시의원으로 소문난 우리로서는 난감한 일이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