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조정환·정남영 외 『민중이 사라진 시대의 문학』, 갈무리 2007

87년체제와 민중문학의 진로

 

 

유희석 柳熙錫

문학평론가, 전남대 교수 jatw19@moiza.chonnam.ac.kr

 

 

민중『민중이 사라진 시대의 문학』은 다중네트워크쎈터가‘카이로스의 문학’이라는 제목으로 개최한 집단강좌의 결실이다. 모두 8명의 필자가 집필한 평론들과 필자들 자신의 좌담을 엮었는데, 이인성(1953년생)에서 한유주(1982년생)에 이르는 신·구세대, 사뭇 다양한 성향의 작가들을 한자리에서 다뤘다.‘1987년 이후 문학 20년, 종언인가 진화인가’라는 부제가 딸려 있다. 이 지면에 각각의 글에 대한 논평을 다 담기는 어려우니 비평집 전체를 관통하는 논지를 뽑되 그중 내가 특히 주목한 평문에 집중하겠다.

제목이 명시하듯이 이 책은 오늘 우리의 상황을‘민중이 사라진 시대’로 규정한다. 논자들은 1980년대 군부독재와 맞서 싸운 민중이 더이상 존재하지 않는다는 데 입을 모은다. 그 민중의 자리에 다중(多衆, multitude)이 들어섰다는 것이다. “다중은, 어떤 헤게모니적 집단 없이 공통의 생산관계 속에서 소통적이고 삶정치적인 관계를 맺는 다수의 특이한 사람들의 총체이다”(조정환, 319면). 이 다중 개념은 외국에서 건너온 것인데, 질 들뢰즈, 안또니오 네그리, 마이클 하트, 펠릭스 가따리 등과 연관되어 구사된다.

이같은 다중 개념에 입각한 논자들은‘1987년 이후 문학 20년, 종언인가 진화인가’라는 물음에 단연 후자라고 답한다. 종언론은 “1987년을 거쳐 90년대로 넘어가는” 세기말에나 해당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