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평

 

TV 사극, 역사의 행간에서 벌이는 게임

드라마 「태조 왕건」 「여인천하」를 중심으로

 

 

손병우 孫炳雨

충남대 언론정보학과 교수 sohn@cnu.ac.kr

 

 

바야흐로 텔레비전 사극의 전성시대인가 보다. 「태조 왕건」과 「여인천하」가 7월 현재 40% 안팎의 시청률로 인기 1위 자리를 주거니 받거니 하고 있고, 4위에 「명성황후」가 있다. 한참 처지지만 「홍국영」도 있고 또, 지금은 막을 내린 「천둥소리」 「목민심서」 등도 비슷한 시기에 편성된 사극들이다. 그전에도 사극이 최고 인기를 누린 적은 여러번 있었지만, 요즘처럼 동시에 여러 편이 기획되어 대부분 성공을 거두기는 참으로 드문 일인 듯싶다. 「질투」와 「종합병원」 이후 드라마의 주류를 이루어온 ‘전문영역을 소재로 한 트렌디 드라마’들에 시청자들이 식상해할 무렵 해서 새로운 돌파구로 등장한 장르가 그 정반대 성격의 사극이라는 점도 재미있다.

여기에는 「용의 눈물」(1996)과 「허준」(1999)의 큰 성공이 직접적인 자극요인이 되었다고 할 수 있다. 앞서 「임꺽정」이나 「홍길동」도 좋은 반응을 얻었지만, 다른 파급효과는 없는 단발성 인기였다. 그런데 「용의 눈물」과 「허준」은 역시 ‘되는 이야기가 된다’는 속설을 다시 한번 확인시켜주면서 드라마 전반의 구도를 사극 중심으로 이끄는 힘을 발휘했다. 「허준」은 1972년과 1991년에 이은성의 같은 대본으로 모두 큰 인기를 끈 바 있으며, 불과 8년 만에 다시 드라마화되었는데도 사극 역사상 최고의 시청률 기록을 세우는 놀라운 흡인력을 보여주었다. 「용의 눈물」은 속편 격인 「왕과 비」로 이어졌는데, 그 사이에 있어야 할 세종의 치세는 건너뛰고 이방원과 수양대군 이야기만을 다룬 셈이다. 여기서 사극의 인기몰이의 핵심이 권력투쟁과 모략에 있다고 보는 방송사의 인식을 알 수 있고,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