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라연 

1951년 전남 보성 출생. 1990년 동아일보 신춘문예로 등단. 시집 『공중 속의 내 정원』 『우주 돌아가셨다』 『빛의 사서함』 『노랑나비로 번지는 오후』 등이 있음. bry926@hanmail.net

 

 

 

헤어진 이름이 태양을 낳았다

 

 

누군가의

따뜻함은 흘러가 꽃이 붉어지게 하고

상처는 흘러가 바다를 더 깊고 푸르게 할까

 

티끌,이라는 이름부터 피라미 여치 패랭이

세상엔 얼마나 많은 이름들이 제 이름을 부르며

어디까지 나아갈까 태평양

 

혹은 장미라는 이름으로 계급으로

붐비고 여물어가지만

 

제 이름의 화력만큼 이글거리는

애간장들에게

 

가만히

저를 열어 뿌려주는 엔도르핀을 만날 때

어떻게 인사하면 좋을까

 

사방이

그저 붉게 두근거리며 울어버릴 때

 

헤어진 이름이

깊고 푸른 바다로 걸어 들어가버렸을까

 

내 떨림의 물결 한가운데서 붉은

해가 떠올랐다

 

 

 

그는 따뜻한 오버랩이다

 

 

그는

모든 사람들이 지닌

신경줄기 몇개쯤이 없지, 싶다는 말을

들은 적 있다

 

빠진 신경줄기 그 자리에

물과 불과 바람을 쟁였을 것이다

 

아무리 먹어도 줄어들지 않는

타자의 어둠까지 물리칠 양식이 되었다고

그를 조금은 안다고 생각했지만

 

용산서원 준공식 그날은

탄핵안이 가결된 딱 그날이어서

 

내 고향 율포 바다 서녘을

그가

함께 바라봐준다는 생각만으로

가난한 색으로 출렁이던 옛날을

 

그 큰 바다의 바닷물을

붉은 희열로 바꿔버릴 줄은 몰랐다

 

그는 따뜻한 오버랩이다

 

세계가

단 한명의 잘 익은 내면만으로도

따뜻하게 출렁일 수 있다면

 

그를 추천하고 싶다

 

누군가의 시린 발등 아래

어두운 처처 그 아래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