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철문 張喆文

1966년 전북 장수 출생. 1994년 『창작과비평』으로 등단. 시집 『바람의 서쪽』 『산벚나무의 저녁』 『무릎 위의 자작나무』 『비유의 바깥』 등이 있음. damsan@hanmail.net

 

 

 

통증에 대하여

 

 

깊다

 

거처를 위협당한 땡삐가

몰려다니고 있다

 

너무 깊이 건드렸다

 

신경을 따라 몰려다니며

웅웅거리고 있다

꽁지를 씰룩대고 있다

 

거기

집이 있는지도 모르게 드나들던 벌들이

되새 떼처럼 날아올라서

적을 찾고 있다

 

집에 들지 않고 있다

 

작은 날개를 웅웅거리며

침을 찔러대고 있다

목숨을 내놓고 있다

 

몸속이라서

벌 떼도

나도

달아날 수가 없다

 

꼬챙이를 너무 깊이 찔렀다

 

 

 

춘화첩

 

 

아랫목에

불이 드는 것 같다

 

군고구마 속살 같다

 

네 가슴에

첫 손을 가져가는 것 같다

 

네 밑에 밑을 가져가는 것 같다

 

산의 전갈 같다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