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규 金光圭

1941년 서울 출생. 1975년 『문학과지성』으로 등단. 시집 『우리를 적시는 마지막 꿈』 『아니다 그렇지 않다』 『가진 것 하나도 없지만』 등이 있음.

 

 

 

마지막 물음

 

 

전화기도

TV도

오디오세트도

컴퓨터도

휴대폰도……

고장나면

고쳐서 쓰기보다

버리고

새로 사라고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